고요한 강

♣ 아~ 보고 싶어라 · 보고 싶어라 · 내 여인이 보고 싶어라 · 꿈결에라도 보고 싶어라! ♣


어여쁜 치약 그 품격을 더 높이고자 했습니다. 문화에

어여쁜 치약 그 품격을 더 높이고자 했습니다.


 



그간 쓰던 치약(①)이 그 수명을 다했으니 새 놈(②)으로 갈아치우려 했습니다.


그랬는데 문득 요번이 아닌 저번까지 썼던 치약 통(③) 생각이 났지 뭐예요.


 


제가 쓰는 치약은 주로 생활 밀착형(천원에서 천오백 원대) 치약인데 반해 그놈은 동생 놈이 어느 날 갑자기 디밀었는데 제 기준으로는 이벤트 성(7~8천 원대) 매우 짙은 치약이라서 그랬던지 그 생김새부터가 남달랐던 치약이었죠.


가장 먼저는 물렁물렁한 이전 치약통과는 딴판으로 그놈은 매우 단단한 근육질이었거든요.


하여 배 눌러서 빼는 이전 치약과는 달리 치약 대가리 꾹꾹 눌러서 짰으니까 얼마나 아껴 썼던지 무척 긴 시간을 썼던 놈입니다.



 


~ 꽃밭 가득 피어도 - 01 ~



 



그런 이유로 못 버렸던 게 아니라 다른 이유에서 다른 목적으로 버리지 않고 있었던 요놈 드디어 재활용할 새로운 기회가 닥쳤어요.


그놈 단단한 뱃속에 물렁물렁한 치약 통 알맹이 빼내서 채워버리는 거지요.


그랬는데 그것 배알이 생각만큼 크지가 않더라고요.


어떻게 해서든 꾸역꾸역 억지로라도 채워볼까 했는데…


 


결국은 꽉 닫혀야 할 구멍이 저렇게 벌어져 버렸습니다.


하는 수 없이 그 계획 잠시 접고 남은 놈은 남은 놈대로 따로 쓰기로 맘 잡습니다.


거기 남은 거로도 사흘은 쓸 만큼이라서요.


오늘 벌써 요것 옮기면서 흘렀던 거로 한 이빨 쑤셨으니까…



 


~ 꽃밭 가득 피어도 - 02 ~



 



저녁에 또다시 벌어진 그 치약 통 보는 순간 기발한 착상이 맺혔습니다.


'앗싸! 그래~ 여기다 꽂아두면 되겠네^^^'


치약 통을 저렇게 뉘어 놓느니 차라리 말이 화장지에 거꾸로 세워둠이 내용물 튼실히 아래쪽으로 자리 잡게 해서 마침내 그 뚜껑 딸각 박을 수 있겠기에요.



 


~ 꽃밭 가득 피어도 - 03 ~



 



- 어떤 치약보다는 어떤 맘가짐이 내 삶을 바르게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라이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