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한 강

♣ 아~ 보고 싶어라 · 보고 싶어라 · 내 여인이 보고 싶어라 · 꿈결에라도 보고 싶어라! ♣


어휴~ 더는 속 뒤집혀서 64bit 못쓰겠다!!! 문화에

어휴~ 더는 속 뒤집혀서 64bit 못쓰겠다!!!


 



컴퓨터를 안 뒤론 여태 한 번도 32bit를 넘어서 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막연히 64bit 컴퓨터를 동경해왔답니다.


 


또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했던 건 도대체 뭘 보고 32bit라 하고 64bit라 하는지 그 까닭 자체를 몰랐답니다.


그것도 몰랐기에 메인보드 전체가 아니면 CPU가 그걸 결정할 거라고 짐작했을 뿐입니다.


 


요 며칠 전엔 제가 가진 USB 3.0 허브의 드라이버가 안 잡혀서 엄청나게 고생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몇 며칠을 인터넷 뒤지고 뒤져서 겨우 구한 파일로 설치하려고 하면 뭐 기준이 안 된다나 조건이 안 된다나 분명 파일엔 32bit, 64bit 겸용이라고 쓰였건만, 그걸로 깔려고 하면 그렇게 번번이 퇴짜를 맞곤 했었답니다.


 


그랬기에 너무도 화가 치밀어서 이참에 아예 64bit로 돌아가는 CPU를 사버릴 생각마저 했었답니다.


그랬는데 제 것 메인보드에 맞을 CPU가 조금 괜찮다 싶으면 작년인가 재작년에 사들인 이것 메인보드값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거의 비슷하지 뭡니까?


만원 안쪽으로 3, 4천 원이면 충분할 줄 알았는데 그것 너무도 비쌌기 어찌해야 할지 난감해졌어요. 했는데 그래도 그것 알아보려고 싸도는 도중에 32bit·64bit를 가르는 기준이 컴퓨터의 운영체제에 달렸다는 걸 알았답니다.


 


가령 Windows 7이나 10에도 그 각각이 32bit 운영체제와 64bit 운영체제로 따로 나온다는 거였습니다.


검색엔진 돌려보니 정말 그러하대요. 하여 즉시, 거기서 하나를 내려받고는 혹시 실패할 것을 대비해서 기존 자료를 몽땅 백업한 뒤에 내려받은 그걸 UltraISO를 통해 가장 낮은 속도를 걸어 DVD로 구웠답니다.


 


그렇게 새로 구운 DVD가 잘 구워졌는지 설치 또한 잘됐답니다.


 


그러나 / 제 행복은 거기까지가 전부였습니다.


포맷한 드라이브에 깔았는데 Windows 7 설치가 끝나자마자 깔린 드라이브 폴더들을 들여다보니까 황당하고 희한한 이름의 폴더가 둘이나 있습니다.


 


Windows-old 폴더는 뭐고 Program Files (x86)은 또 뭡니까?


애초부터 자료실에 보관했던 자료 대부분이 32bit 자료여서 그랬던지 설치하면서도 그쪽 폴더로 자동으로 들어가 버리는 겁니다.


 


그렇게 되니까 기존에 준비해둔 바로 가기 링크를 몽땅 또 고쳐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습니다.


그럴 뿐만이 아니라 인터넷의 IE는 또 버전 8에서 더는 오르지도 못하는 겁니다.


 


그제 밤부터 정말 죽자사자 덤볐는데 이제는 도저히 감당이 안 됩니다.


기존 프로그램들 절반쯤 깔아오다가 문득 그 회의감이 확 덮친 바람에 더는 나아가지 못했답니다.


 


지금의 이 글을 올리고 나면 며칠 전의 그 32bit로 회귀할 겁니다.


그나저나 딱 한 가지는 정말 좋았었는데 32bit에서도 그 기능이 회복되면 좋겠습니다.


그게 뭐냐면 바탕화면의 컴퓨터에 오른 마우스로 부르는 메뉴들 있잖습니까?


가령 '관리', '속성' 그런 것들 말입니다.


 


거기서 관리 부문 32bit에선 그것 불러내기가 그야말로 하늘의 별 따기였었는데 64bit에선 정말이지 부드럽게 열렸답니다.


 


어휴~ 잠이 옵니다. 한 이틀 풀로 요놈 64bit에 처박았더니 지금의 제 눈꺼풀 천근만근이 됐습니다.


으아~ 어서 빨리 올려야겠는데…


 


~ 사랑의 집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라이프로그


그리운 그 사람

해피빈

오늘의 천문티커(광주)

통계 위젯 (블랙)

635
251
1002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