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한 강

♣ 아~ 보고 싶어라 · 보고 싶어라 · 내 여인이 보고 싶어라 · 꿈결에라도 보고 싶어라! ♣


어쩌면 감기몸살이었을지도 모르는데 마스크라도 미리 썼던들… 알림글

어쩌면 감기몸살이었을지도 모르는데 마스크라도 미리 썼던들…


 



그 시작은 너무나도 재밌는 텔레비전 탓에 시작했었습니다.


사실은 며칠 전 그날 SBS의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을 처음 회차 때부터 무료로 다시 볼 수 있다는 걸 알게 되면서 이미 예고됐었는지도 모릅니다.


http://allvod.sbs.co.kr/allvod/vodProgramDetail.do?pgmId=00000353336&listOrder=vodCntAsc


 


그저께는 그 프로를 인터넷에 열고서 텔레비전에 연결해서 한 열 프로쯤 계속해서 다 봐보려고 했었습니다.


텔레비전 바로 앞에 앉아서도 보고 그렇다고 지치면 잠자리(침대의 지지대를 제거해 오로지 매트리스만을 남겨 뒀는데 그 게 저의 잠자리입니다.)에 누워서도 보고 그랬거든요.


 


그러다가 어는 순간에 저도 모르게 잠이 들어서 문득 눈을 떠보면 연속으로 진행(연속재생 선택 옵션에서 ON에 뒀기에)되는 이 내용이 기억했던 내용보다 몇 회차나 더 지나 있는 겁니다.


그러면 다시 얼른 기억했던 부분 회차로 돌아가서 다시 광고 다 다시 보면서 재생해 보고 그러다가 또 이리치고 저리 치며 기묘한 자세로 잠이 들고…


그 과정이 도무지 몇 번이나 반복했었는지 모릅니다.


 


힘들데요. 지쳤어요. 어느 순간엔 눈이 떠졌을 때 또다시 반복하기는 무리겠더라고요.


그래서 현재 텔레비전에 보이는 그 영상과 무관하게 어디까지 봤는지만을 기록해 두고 텔레비전을 껐답니다.


너무 피곤하니까 컴퓨터를 꺼야겠다는 맘은 있었지만, 몸이 안 따라주는 거예요.


 


그래서 컴퓨터는 그대로 둔 채 얼마간을 더 곯아떨어졌지요.


다시 눈을 떠 보니 머리가 깨질 듯이 아픕니다.


몸이 으슬으슬 추웠고요.


 


그래도 좀 전에 컴퓨터 못 껐다는 생각에 일어나서 모니터를 켰지요.


지금 생각해 보니 그때를 다섯 시를 조금 넘긴 시간대로 기억합니다.


그때가 바로 어저께 이른 아침이었습니다.


 


'이렇게 머리 아픈 건 불완전한 자세로 자꾸 선잠 든 까닭일 거야'


'이렇게 으슬으슬 추운 건 홀딱 벗은 상태로 그 기나긴 시간 사투(?)했기 때문일 거야'


'그래 이럴 때일수록 움츠러들지 말고 바깥에라도 나가서 몸을 푸는 거야'


 


그렇게 안이하게 판단했었답니다.


그래서 너무나도 오래간만에 문밖을 나가 바깥나들이(산책)를 계획했지요.


 


'이런 때 자전거로 싸도는 건 아무런 도움도 안 될 거야. 차라리 걸어서 돌자'


우리 아파트 주위로 반경 2KM 안에 두 개의 공원이 있습니다.


 


그 두 곳을 모두 돌았던 게 아주 오래전 제가 맨 처음 이 동네로 이사 왔을 때 죽자 살자 돌면서 걸음걸이 연습했던 한 코스입니다.


그날도 처음엔 먼 코스(쌍암공원_아파트에서 공원 가장 먼 거리-1.5KM)만 돌 생각도 들었지만, 기왕이면 크게 한턱내겠다는 맘으로 집에서 가까운 곳(응암공원_아파트에서 공원 가장 먼 거리(875M)에서부터 시작하는 게 제격이란 판단했습니다.


 


산책하겠다는 놈이 속옷에서부터 겉옷까지 두툼(?)하게 챙겨 입고는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올랐지요.


그랬는데 아파트를 벗어나기도 전에 먼저 쓰러질 것만 같았습니다.


어찌나 어지럽고 으슬으슬 추웠던지요. 거기다 몸은 비틀비틀 언제라도 넘어져서 주저앉을 것만 같았어도 선잠이 깼을 때 챙겨둔 다짐이 있었기에 어떻게든 참고 걸어 봤습니다.


 


드디어 응암공원에 들어왔지요.


거기서도 공원 중심지에 들어가지 않고 입구에서 쭉 나가는 빠른 길이 있었지만, 그날만큼은 애초의 결심대로 좀 더 품위 있게 더 확실하게 돌기로 했습니다.


그런 맘으로 공원에 들어갔는데 글쎄 가기 사방팔방에 여러 가지 운동기구가 즐비하지 뭐예요.


 


몇 사람은 거기 운동 기구에 매달렸고 또 몇 사람은 예전에도 늘 그랬던 것처럼 저마다의 독특한 자세로 공원 안의 바깥 길을 줄기차기 걸어서 도는 겁니다.


날씨가 썰렁해서 그랬던지 다행(?)스럽게도 그 숫자가 많지 않아 한산했어요.


그런 걸 보자 정녕 제 판단에 커다란 '착오'가 생겼습니다.


 


'굳이 드넓은 동네 다 돌 것 뭐 있나? 여기서 운동으로도 그만큼의 효과는 내지 않겠어???'


그러나 쉽지 않았습니다.


 


예전에 걸음걸이 연습할 때도 개중에 어떤 것 한두 번은 해봤을 테지만, 지금 막상 해보려니 그 모두가 전혀 몰랐던 거처럼 낯설지 뭡니까?


 


그 모든 거에서 제대로 되는 것 하나도 없었지만, 심지어 어떤 운동기구에선 크게 낭패를 보기도 했지요.


나중에 크게 당한 뒤 그 진행 상태로 봐선 '물구나무서기' 기구쯤으로 보였는데 거기에 발 딛고 돌려 보니까 돌려 보니까 빙글 돌더니 머리를 바닥에 꽝 찍어 버리는 거였습니다.


억울했지요. 정말 속 터졌지요.


 


그래서 몸이 그것이 뭔지 알아챌 때까지 계속해서 그것을 반복해서 시술(?)했지요.


그러다가 너무도 발목이 아파서 더는 못하겠데요.


 


무슨 운동기구가 됐든 발목이 들어가야 할 거면 두툼하고 짱짱한 신발이 필요할 거로 봤습니다.


그날도 발목이 아파서 더는 못했으니까…


 


거기서 정작 기대했던 성과도 못 거두고 피곤함에 피곤이 더해지면서 결국은 집으로 후퇴해야 했었답니다.



 


~ 감기몸살이야 몸살감기야? ~



 



막상 집에 들어오니 온몸이 떠날 때보다 더 피곤해졌습니다.


생전에 안 하던 운동 갑자기 무리해서 그랬나 싶기도 했지만, 당장은 도저히 안 되겠기에 눈을 붙이려고 잠시 누웠지요.


 


내 방에서 잠자는 자세라면 아무도 안 보니까 당연히 벗고 잤지만, 그마저도 너무 추워서 자존심 다 팽개치고 나중에 다시 둘둘 걸치고 누었답니다.


그렇게 뭐하나 먹어보지도 못하고 어제 늦은 시간이 됐는데도 몸이 나아질 기미가 전혀 안 보입니다.


 


나중에는 아무것도 모르는 어머니께서 뭐 좀 먹어보라고 어찌나 성화셨던지 마지못해 수도에서 맹물을 좀 받아 거기에 말아서 몇 술 뜨긴 했는데…


저녁이 되어 잠자리에 드니까 드디어 몸뚱이가 그동안 어떻게 참았던지 엄청나게 포효하기 시작합니다.


 


그 기침 소리 어찌나 컸던지 다른 방에 울릴까 봐 또 얼마나 그 입 막아야 했었던지요.


연속되는 기침에 나중엔 콧물이 어찌 그렇게 줄줄 흘렀던지…


그렇게 심하게 뿜고 나선 어쩔 수 없이 화장실에 들어가 세면기에서 얼굴을 씻곤 했었는데…


 


온몸 어디를 잡기만 해도 몹시 아팠다는 거, 또 어찌나 기침 콧물 심했던지 콧등도 얼굴도 아파 죽겠다는 거 그 모든 게 분명해졌던 오늘 아침에 드디어 깨달았습니다.


'아~ 그래, 나 감기몸살이 났던 거야'


'진작에 조금만 빨리 그걸 알았다면 그렇게도 자주 애먼 '롤 화장지' 뜯어내지도 않았을 것을…'


 


그걸 깨치자 드디어 제 얼굴에 마스크가 채워졌지요.


그렇게 마스크를 채운 뒤로는 아무런 생각도 없이 그저 시작이 지나길 기다렸어요.


그것도 그 순간에 세상에서 가장 편한 자세(두툼하게 옷 입고 매트리스에 누운 자세)로 말입니다.


'아무런 생각 말고 이대로 깊숙이 잠들어 버리자~'


 


제 예감이 적중했습니다.


어느 순간에 일어났더니 잔기침만 조금 남았지 코끝은 벌써 마른 거 있죠?


 


지금 이 글을 쓰는 중에는 그때 남았던 잔기침마저도 완전히 물러간 상태입니다.


마스크 탓에 그러는지 방금 어쩌다가 내 쉬는 한숨과 입김에 입술이 따스운 바람 돌면서 입이 답답해집니다.


인제 마스크도 벗어야 할까 봐요.


 


그나저나 어제는 그 운동기구 돌면서 심하게 자란 저의 '똥배와 옆구리 살!' 인제는 줄일 수도 있겠다는 희망(?)도 봤었기에 그걸로 저도 모르게 느닷없이 찾아와 한바탕 광풍으로 휘몰아쳤던 저의 감기몸살 '액땜'해 보려고 해요.


멋지고 아름다운 그대여~ 그쯤이면 괜찮겠지요?



 


-----------------------------------------------------------------------------------------


 



우^^ 막상 마스크를 벗고 나니 아직은 완벽하게 낫지 않았음을 인제야 깨칩니다.


또 하나 언제 코피가 터졌던지 콧구멍에 화장지가 꼈다는 것도 알았습니다.


화장실 가서 그놈 빼버리고 들어왔는데 아직도 막은 거 뺀 그놈 자리로 미세하게나마 뭔가가 흐르려고 괘고 있음이 느껴지네요.


그렇지만, 이것도 나아가는 과정으로 알고 마스크 끼는 걸 멈춰보렵니다.


그리고 중요한 건 지독한 감기몸살에 절었어도 약 먹지 않고 해봤다는 거 그게(면역력 문제) 이 글의 핵심이란 거 이해했으면 해요.



 


 




라이프로그


그리운 그 사람

노동당(중앙당)

천문우주지식포털

다음카페들(?)

방문현황

통계 위젯 (블랙)

1516
87
1026525